‘천재 스프린터’ 테보고, 또한번 세계新 경신
‘천재 스프린터’ 테보고, 또한번 세계新 경신
  • 승인 2022.08.03 22: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세 미만 육상 100m 9초91
테보고

‘2003년생 천재 스프린터’ 레스타일 테보고(19·보츠와나·사진)가 18일 만에 또 육상 남자 100m 20세 미만 세계 기록을 바꿔놨다.

테보고는 3일(한국시간) 콜롬비아 칼리에서 열린 2022 세계주니어육상선수권대회(20세 미만) 남자 100m 결선에서 9초91로 우승했다.

9초91는 자신이 지난달 16일 2022 유진 세계육상선수권 남자 100m 예선에서 작성한 9초94를 0.03초 당긴 20세 미만 세계신기록이다.

테보고는 5월 1일 보츠와나의 수도 가보로네에서 치른 세계육상연맹 콘티넨털투어 남자 100m 결선에서 9초96에 달려 2014년 트레이본 브롬웰(27·미국)이 작성한 9초97의 종전 20세 미만 기록을 0.01초 앞당긴 신기록을 세웠다.

약 3개월 동안 테보고는 3차례 20세 미만 남자 100m 세계 기록을 바꿔놨다.

테보고는 세계주니어선수권 2연패도 달성했다. 지난해 케냐 나이로비에서 열린 대회에서도 테보고는 10초19로 우승했다.

1년 사이 테보고는 속력을 더 높였다.

예선에서 10초00에 달려 2012년 바르셀로나 대회에서 애덤 게밀리(영국)가 세운 10초05의 대회 기록을 10년 만에 바꿔놓더니, 결선에서는 자신의 20세 미만 세계 기록까지 갈아치웠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