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벌집 막내아들' 정체 드러낸 송중기에 시청률 14.9%…자체 최고
'재벌집 막내아들' 정체 드러낸 송중기에 시청률 14.9%…자체 최고
  • 김민주
  • 승인 2022.11.28 11:5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벌집 막내아들' 정체 드러낸 송중기, 자체 최고 시청률 기록
JTBC 금토일드라마 ‘재벌집 막내아들’. JTBC 제공

송중기 주연의 JTBC 금토일드라마 ‘재벌집 막내아들’의 인기가 회차를 거듭할수록 치솟고 있다.

28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 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오후 10시 30분 방송된 ‘재벌집 막내아들’ 6회 시청률은 14.9%(비지상파 유료가구)로 집계됐다. 자체 최고 시청률이다.

전날 방송에서는 재벌 일가의 막내로 인생 2회차를 사는 진도준(송중기)이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를 기회로 벌어들인 막대한 자금으로 순양그룹을 타깃으로 한 공격적인 투자를 이어갔다.

진도준은 윤현우로 살던 원래 인생의 가족들이 돈밖에 모르는 진양철(이성민) 순양그룹 회장과 그 자식들의 불법 승계를 위한 사모펀드 거래에 희생당했다는 사실을 알고 크게 분노했다.

진도준은 진양철 회장 앞에서 서민들이 피해를 보지 않느냐며 항변했지만, 진양철 회장은 ‘주인’과 ‘머슴’의 위계 서열을 들먹이며 “니는 평생 서민으로 살 일이 없다”고 말했다.

진도준은 정계 진출을 욕망하던 고모부인 순양그룹의 사위 최창체(김도현)을 자극해 서울 시장에 앉히고, 순양그룹의 돈줄이 될 디지털미디어시티 사업을 경쟁자인 제아건설에 넘기면서 진양철 회장을 압박해 갔다.

진양철 회장 역시 검찰을 움직여 진도준이 자금을 굴리는 외국계 투자회사 미라클인베스트먼트를 흔들었고, 진도준은 진양철 회장을 마주한 자리에서 자신이 그동안 순양을 압박해 온 미라클인베스트먼트의 대주주라고 정체를 밝히며 긴장감을 최고조로 끌어올렸다.

송중기가 순양그룹 비서로 살다 억울한 죽임을 당한 뒤 진도준으로 인생이 리셋된 이야기를 다루는 ‘재벌집 막내아들’은 KAL 비행기 폭파 사고, IMF 외환위기 등 우리 사회를 뒤흔들어났던 굵직한 역사 사건들을 드라마에 녹이면서 몰입감을 높이고 있다.

특히 미래에 벌어질 일들을 알고 있는 진도준이 절대 이길 수 없을 것 같은 상대인 재벌 순양그룹과 싸움을 이어가면서 시청자들에게 통쾌함을 안기고 있다.

동명의 인기 웹소설이 원작인 ‘재벌집 막내아들’은 재벌 총수 일가의 오너리스크를 관리하던 비서 윤현우가 재벌집의 막내 아들 진도준으로 회귀해 인생 2회차를 사는 판타지 회귀물이다. 송중기, 이성민을 비롯해 신현빈, 윤제문, 김정난, 조한철, 서재희, 김영재, 정혜영, 김현, 김신록, 김도현, 박혁권, 김남희, 박지현, 티파니 영이 출연한다.

김민주기자 kmj@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3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