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르투갈 잡아도…가나가 우루과이 이기면 ‘최악’
포르투갈 잡아도…가나가 우루과이 이기면 ‘최악’
  • 이상환
  • 승인 2022.11.29 21:5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벤투호, 16강 진출 ‘경우의 수’
포르투갈에 비기거나 지면 탈락
우루과이가 1골차 이기면 최상
둘이 비긴다면 골득실 따져야

 

12년 만의 월드컵 원정 16강 진출의 꿈은 험하고 멀다. 한국 축구는 이번 카타르 월드컵에서도 16강 진출을 두고 ‘경우의 수’를 따져야 하는 처지가 됐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은 28일(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에서 가나에 2-3으로 패했다.

이어 열린 같은 조 포르투갈과 우루과이의 경기에서 포르투갈이 우루과이에 2-0으로 완승했다.

가나와 1차전에서 이긴 포르투갈은 2연승으로 최소 조 2위를 확보, H조에서 가장 먼저 16강 진출을 확정했다.

2위 가나(승점 3·1승 1패·골득실 0·득점 5), 3위 한국(승점 1·1무 1패·골득실 -1·득점 2), 4위 우루과이(승점 1·1무 1패·골득실 -2·득점 0)가 마지막 한 장 남은 16강행 티켓을 두고 경쟁하는 구도가 형성됐다.

◇ 한국의 16강 진출 조건…무조건 포르투갈전 승리

16강 진출의 이상적인 시나리오는 한국이 포르투갈과의 3차전에서 반드시 승리해야 한다는 것이다. 지거나 비기면 탈락이다.

한국이 포르투갈을 이기면 가나-우루과이 경기 결과에 따라 경우의 수를 따져 ‘16강 운명’이 갈리게 된다.

우루과이가 가나전에 승리하면 한국과 우루과이는 1승 1무 1패로 승점 4 동률을 이룬다.

승점이 같으면 골득실차-다득점-승자승으로 순위를 따지게되며, 한국은 현재 골득실과 다득점에서 모두 우루과이에 앞서기 때문에 최종적으로 한국에 유리한 상황이 될 가능성이 크다.

이 경우 우루과이가 가나를 1골차로 이기는 게 가장 이상적인 시나리오다.

하지만 우루과이와 가나가 비기면 우루과이는 탈락하고, 한국과 가나가 승점 4 동률을 이룬다.

복잡해진다. 골득실과 다득점을 따져야 하고 무승부를 기록한 가나는 골득실이 그대로 0인 상황이 만들어진다.

한국은 포르투갈에 2점 차 이상 승리를 거둬야 유리한 상황이 된다. 골득실에서 가나를 앞설 수 있기 때문이다. 골득실이 같아져 다득점을 따지게 되면 한국이 불리해진다. 현재 가나의 득점이 한국보다 3점이나 많다.

◇ 가나가 우루과이에 승리하면 한국 16강 진출도 ‘무산’

가나가 우루과이전에서 승리하는 것은 한국에게는 최악의 시나리오다. 가나가 승점 6으로 포르투갈과 함께 16강에 진출하고 한국은 조별리그에서 탈락한다.

포르투갈이 우루과이에 승리한 것은 벤투호에 ‘불행 중 다행’이었다.

16강 진출을 확정한 포르투갈이 3차전에서 전력을 다할 필요성이 줄어들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포르투갈이 벤투호를 상대로 느슨한 경기를 펼칠지는 아직 확신하기 어렵다.

H조 2위로 16강에 진출하면 현재 G조 1위인 브라질이라는 부담스러운 상대를 16강에서 만날 수 있기 때문에 포르투갈로서는 조 1위를 지킬 가능성이 높다.

한국이 무조건 꺾어야 하는 포르투갈은 H조 최강 전력을 자랑하는 강호다. 세계 최고의 선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무적)를 비롯해 브루노 페르난데스(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베르나르두 실바, 수비수 주앙 칸셀루, 후벵 디아스(이상 맨체스터 시티), 하파엘 레앙(AC밀란) 등이 세계 빅리그에서 활약하고 있는 선수들이 즐비하다.

포르투갈이 객관적인 전력에서 우리보다 우위다. 하지만 지난 4년을 준비한 벤투호도 이번 카타르 대회에서 좋은 경기력을 보이고 있다. 특히 이번 대회에선 의외의 결과가 많이 나오고 있어 한국이 4년 전 독일을 꺾은 것처럼 또 한 번의 기적을 일으킬 수도 있다. 포르투갈이 어떤 선택을 하던 벤투호가 힘든 승부를 펼쳐야 한다.

한국축구의 운명이 결정될 포르투갈과 조별리그 최종전은 12월 3일 오전 0시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다. 이상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3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