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실내육상선수권, 10일 개막…우상혁은 12일 우승 도전
아시아실내육상선수권, 10일 개막…우상혁은 12일 우승 도전
  • 승인 2023.02.08 16: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마일 점퍼’ 우상혁(27·용인시청)이 2023년 처음 치르는 대회에서 한국 선수 사상 첫 아시아실내육상선수권 대회 우승에 도전한다.

우상혁이 출전하는 제10회 아시아실내육상선수권대회는 10일부터 12일까지 카자흐스탄 아스타나에서 열린다.

지난해 12월 미국에서 전지훈련을 시작해 유럽에서 훈련을 이어간 우상혁은 이 대회에서 시즌 첫 점프를 하기로 했다.

우상혁과 함께 국외 전지훈련에 나섰던 한국 남자 100m 기록(10초07) 보유자 김국영(32·광주광역시청)도 이번 대회 60m 종목에 출전한다.

둘 외에 남자 60m 허들 김경태(안산시청), 남자 세단뛰기 유규민(익산시청), 김장우(장흥군청), 남자 7종경기 최동휘(국군체육부대), 여자 포환던지기 이수정(서귀포시청), 정유선(안산시청)도 카자흐스탄 실내선수권에 나선다.

아직 출전자 명단을 공개하지 않았지만, 카자흐스탄 육상연맹은 “31개국에서 500명 이상의 선수가 출전한다”고 밝혔다.

아시아실내육상선수권대회는 2004년부터 2018년까지, 2년 주기로 열렸다.

그러나 2020년 대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취소됐고, 2022년에 열릴 예정이던 대회가 1년 연기돼 올해 벌어진다.

그동안 한국육상은 아시아실내육상선수권에 소수의 선수만 내보냈다.

한국의 유일한 메달리스트는 2012년 중국 항저우 대회 여자 장대높이뛰기에서 4m30을 뛰어 2위에 오른 최윤희다.

남자 높이뛰기 우상혁은 유력한 우승 후보다.

‘현역 최고 점퍼’이자 우상혁의 라이벌인 무타즈 에사 바르심(32·카타르)은 2010년 이란 테헤란 대회부터 2018년 테헤란 대회까지 5회 연속 아시아실내선수권 남자 높이뛰기 우승을 차지했다.

대회 최고 기록 2m38도 바르심이 보유 중이다. 하지만 이번 대회에는 출전하지 않을 전망이다.

실내 개인 최고이자 한국 기록(2m36)을 보유한 우상혁이 ‘시즌 첫 점프’의 부담감만 극복하면 한국 선수 중 최초로 아시아실내선수권 우승을 차지할 수 있다.

우상혁은 지난해 3월 세르비아 베오그라드 세계실내육상선수권에서도 2m34를 넘어 한국인 최초로 금메달을 수확했다.

우상혁은 11일 오후 2시 50분에 예선전을 벌인 뒤, 12일 오후 8시 30분에 시작하는 결선에서 우승에 도전한다.연합뉴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대구, 아00442
  • 등록일 : 2023.03.17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