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의 저력’…거함 美 잡고 WBC 품다
‘일본의 저력’…거함 美 잡고 WBC 품다
  • 승인 2023.03.22 13:5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결승서 3-2로 14년만에 우승
美 막강타선 9안타 2점 막아
오타니, 161㎞ 광속구 자랑
7경기서 타율 0.435 기록
투타 독무대로 ‘MVP’ 차지
일본WBC우승
일본이 22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의 론디포 파크에서 열린 2023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결승에서 미국을 3-2로 따돌리고 2006년, 2009년에 이어 통산 세 번째이자 14년 만에 WBC 정상을 밟았다. 사진은 선수들이 트로피를 들고 환호하는 모습. 연합뉴스

일본이 전원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에서 뛰는 호화 멤버로 팀을 꾸린 ‘야구 종가’ 미국을 제압하고 2023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에서 우승했다.

일본은 22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의 론디포 파크에서 열린 결승에서 미국을 3-2로 따돌리고 2006년, 2009년에 이어 통산 세 번째이자 14년 만에 WBC 정상을 밟았다.

선발 이마나가 쇼타(요코하마 DeNA 베이스타스)를 비롯해 7명이 이어 던진 일본 마운드는 이날 선발 타자 기준 2억달러가 넘는 미국의 막강 타선을 산발 9안타 2점으로 틀어 막고, 견고한 방패의 위용을 전 세계에 떨쳤다.

야구 통계 사이트 베이스볼 레퍼런스의 기준으로, 8번 타자 좌익수 세드릭 멀린스(볼티모어 오리올스)의 연봉이 410만달러로 가장 적고, 2번 타자 중견수 마이크 트라우트(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의 연봉이 3천712만달러로 가장 높은 미국 선발 출전 타자들의 2023년 연봉 총액은 2억1천129만달러(약 2천760억원)에 달했다.

그러나 시속 150㎞를 넘나드는 빠른 볼에 날카로운 스플릿 핑거드 패스트볼(스플리터)로 무장하고 짧게 이어 던진 일본 마운드에 철저히 막혔다.

극적인 한 방으로 두 나라를 결승에 올린 트레이 터너(필라델피아 필리스)와 무라카미 무네타카(야쿠르트 스왈로스)의 홈런포로 결승의 막이 올랐다.

베네수엘라와의 8강전에서 5-7로 끌려가던 8회 역전 결승 좌월 만루 홈런을 친 터너가 2회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이마나가의 낮은 직구를 퍼 올려 왼쪽 펜스를 넘어가는 선제 솔로 아치를 그렸다.

터너는 이 홈런으로 이번 대회 5번째 홈런을 기록해 2006년 초대 대회에서 이승엽 현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 감독이 세운 단일 WBC 최다 홈런 기록과 타이를 이뤘다.

그러자 일본의 무라카미가 2회말 곧바로 동점 솔로 홈런으로 응수했다.

흐름을 바꾼 일본은 2회에 안타 2개와 볼넷 1개로 엮은 1사 만루에서 라스 눗바(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의 1루수 땅볼 때 2-1로 전세를 뒤집었다.

승기를 잡자 구리야마 히데키 일본 감독은 3회 도고 쇼세이(요미우리 자이언츠)를 투입해 불펜 이어던지기로 미국 봉쇄에 들어갔다.

일본은 4회말 오카모토 가즈마(요미우리)의 좌중월 솔로 홈런으로 3-1로 격차를 벌렸다.

미국은 8회 다루빗슈 유(샌디에이고 파드리스)를 두들긴 카일 슈워버(필라델피아)의 우월 솔로 홈런으로 2-3 턱밑까지 추격했지만, 9회 마무리 투수로 등판한 오타니 쇼헤이(에인절스)를 넘지 못했다.

3번 지명 타자로 출전해 타석에서 3타수 1안타, 1볼넷으로 두 번 출루한 오타니는 슬라이딩으로 더러워진 유니폼을 그대로 입고 마운드에 올라섰고 선두 맥닐에게 볼넷을 내줬지만, 베츠를 2루수 병살타로 잡고 포효했다.

이어 마치 시나리오를 짠 듯 미국 대표팀의 주장이자 에인절스에서 한솥밥을 먹는 빅리그 최고 타자 트라우트를 마지막 타자로 맞았다.

이번 대회 최고 하이라이트인 이 장면에서 오타니는 시속 161㎞ 광속구로 투 스트라이크를 잡고 풀 카운트에서 바깥쪽으로 휘는 강력한 슬라이더로 트라우트를 헛스윙 삼진으로 잡고 ‘쇼타임’을 완성했다. 타자로 이번 대회 7경기에서 타율 0.435(23타수 10안타), 홈런 1개, 2루타 4개에 8타점과 볼넷 10개를 남기고, 투수로 2승 무패, 1세이브, 평균자책점 1.86에 탈삼진 11개를 올린 오타니는 WBC를 투타 겸업의 독무대로 장식하고 최우수선수(MVP) 영예를 안았다.

연합뉴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대구, 아00442
  • 등록일 : 2023.03.17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