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겨 여왕과 전설 ‘꿈의 스핀’
피겨 여왕과 전설 ‘꿈의 스핀’
  • 승인 2013.02.04 14: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늘 평창 스페셜올림픽 폐막식…김연아·콴 협연
지적장애 스케이터 18명과 함께 즉흥적 율동 선보여
피겨스케이팅의 여왕과 전설이 평창 동계 스페셜올림픽의 대미를 빛낸다. 김연아(23)와 콴(33)은 5일 강원도 평창 용평돔에서 열리는 폐막식에서 합동으로 축하연을 펼치기로 했다고 대회 조직위원회가 4일 밝혔다.

아이스댄스의 주제는 ‘히어로(hero)’.

김연아와 콴은 일주일 동안 평창과 강릉의 설원과 빙판을 누빈 출전자 모두가 영웅이라는 축하의 의미를 담았다.

배경음악은 머라이어 캐리의 발라드곡 ‘히어로’다.

현란한 점프 기술보다는 우아한 스파이럴 시퀀스나 스핀이 축하 분위기를 북돋을 것으로 예상된다.

김연아와 콴은 2010년 7월 고양에서 열린 아이스쇼에서 손발을 맞춘 적이 있다. 당시 열연의 주제도 ‘히어로’였다.

이들 스타는 아이스댄스가 끝나면 빙판으로 갑자기 등장하는 지적장애 피겨 스케이터 18명과 함께 즉흥적인 율동을 선보일 예정이다.

김연아의 안무가인 데이비드 윌슨이 지적장애인 피겨 선수들의 안무를 도왔다. 아이스댄스에는 ‘내일의 약속’이라는 다른 주제도 붙었다.

차기 대회의 개최지인 미국 로스앤젤레스에 스페셜올림픽기를 넘긴 직후 열리는 공연으로 성공 개최를 기원하는 의미도 담았기 때문이다.

김연아와 콴은 스타는 동계 스포츠 선수들의 우상이다.

콴은 올림픽에서 정상에 오르지는 못했으나 세계선수권대회를 무려 5차례나 제패한 ‘전설’로 평가받는다.

김연아는 2010년 밴쿠버 동계 올림픽에서 여자 피겨스케이팅 역사상 최고의 연기를 펼쳤다는 평가를 받으며 챔피언에 등극한 ‘여왕’이다.

이들 전설과 여왕의 열연은 스페셜올림픽 폐회식을 넘어 전 세계 스포츠 팬들의 시선도 사로잡을 전망이다. 콴이 은퇴했기 때문에 두 스타의 협연은 마지막이 될 수도 있다.

폐회식장인 용평돔은 3천671석으로 좁아 많은 관중이 입장할 수 없다.

스포츠 팬들은 전설과 여왕의 협연이 하이라이트가 될 폐회식을 녹화 중계로 시청할 수 있다.

김연아는 2011년 8월부터 이번 대회의 글로벌 홍보대사로 활동했다.

김연아는 지난달 29일 개막식에서도 주요 인사로 초청돼 미얀마의 민주화 운동가 아웅산 수치 여사와 연단에 올랐다.

그는 수치 여사와 함께 “이번 대회에서 모두가 자신의 꿈을 찾으라”고 선수들에게 격려했다.

한편 폐막식에는 그룹 에프엑스와 원더걸스 등 한류 스타들도 출연해 K팝 공연으로 선수들의 선전을 축하하기로 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