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중립적으로 지켜보고 있다” 원칙론
대통령실 “중립적으로 지켜보고 있다” 원칙론
  • 류길호
  • 승인 2023.02.02 21: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심 등 언급하는 건 부적절”
대통령실은 2일 국민의힘 당 대표 경선과 관련, “중립적으로 지켜보고 있다”는 원론적인 입장을 재확인했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이날 ‘국민의힘 3·8 전당대회 후보자 등록 개시에 대한 입장’과 관련해 “대통령실은 공정한 선거 관리를 기대하는 위치에 있다”고 전했다.

이는 윤석열 대통령이 앞서 “당무에 대해 대통령이 언급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여러 차례 밝힌 연장선으로 해석된다.

김기현·안철수 의원 등 국민의힘 당권 주자들이 서로 ‘윤심’(尹心·윤 대통령 의중) 경쟁을 벌이는 데 대해서도 “언급하는 것이 적절치 않다”는 게 공식 입장이다.

원론적으로 윤 대통령과 ‘원팀’을 이뤄 내년 총선을 승리로 이끌 후보가 대표가 돼야 한다는 데에도 이견이 없어 보인다.

다른 고위 관계자는 “당원들이 누가 대통령과 손발을 잘 맞출지 거기에 포커스를 두고 후보를 선택하지 않을까”라는 전망을 내놨다.

대통령실은 최근 일부 여론조사에서 안 의원이 김 의원을 추월해 지지율 1위를 기록한 것과 관련해서도 극히 말을 아끼는 분위기다.

한 관계자는 “실제 당심이 어떤지 직접적으로 확인한 바 없다”고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다만, 안 의원을 겨냥한 여당 내 친윤(친윤석열)계 의원들의 공세와는 별도로, 대통령실 안팎에서 안 의원에 대한 부정적 기류가 감지되기도 한다.

대통령실 핵심 관계자는 “안 의원이 김 의원에게 윤심팔이 하지 말라고 해놓고, 본인이 윤심팔이를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일각에선 안 의원이 전날 라디오 인터뷰에서 “윤심이 사실과 다를 수 있지 않나”라고 말한 데 대해 “나경원 전 의원처럼 윤심을 함부로 재단한다”며 격앙된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윤 대통령의 ‘내심’을 주장하는 발언도 이어지고 있다.

신지호 전 의원은 이날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서 “제가 파악하기로는 윤 대통령이 안 의원에 대한 감정이 썩 좋지 않은 것으로 알고 있다”고 주장했다.

신 전 의원은 “윤 대통령이 취임 이후 안 의원과 밥 한번 먹은 적 없고, 차 한잔 마신 적도 없다”라고도 했다.

이와 관련, 여권 고위 관계자는 “신 전 의원이 장외에서 윤심을 가장 정확하게 읽는 사람 중 하나”라고 전했다.

이창준기자 cjcj@idaegu.co.kr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3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