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민투표 2위도 군공항 유치 신청 가능”
“주민투표 2위도 군공항 유치 신청 가능”
  • 김종현
  • 승인 2019.12.12 21:50
  • 댓글 6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8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공항은 너른 곳에 2019-12-13 10:19:44
"골로 간다"는 말은 골짝으로 기어 들어가면
발전할기 없어서 삶이 피폐해져 곧 뒤진다는 얘기여.
앞 뒤 분간도 안되는 우보 험산 악산에 막혀 좁아터진
산골짝 한 뼘도 안 되는 우보 땅에 공항을 끌고가서
무슨 희망이 있노?
공항은 헛된 욕심이다, 욕심 알것나?
우보사기꾼 박현모(sysm)와 영만이 사위놈(boj0808)아
우보애는 공항 갈 일이 아예 업다카이.
공항이 우보 산악지대 골짝으로 들어가야 되겠어?
아니면 소보/비안처럼 넓은 들판, 야지로 나와야 되겠어?
크게 발전할 소보/비안이 공항자리로 적격이지.

우보는 아니야 2019-12-13 10:18:53
산악지대 좁은 협곡 손바닥같이 좁은
우보가 공항이 될 가망성은 0%.
"골로 간다"는 말은 골짝으로 기어 들어가면
발전할기 없어서 삶이 피폐해져 곧 뒤진다는 얘기여.
공항이 우보악산 골로 가야 되겠나?
소보/비안처럼 넓은 들로 가야 되겠나?
앞뒤 분간도 안 되는 우보 험산 악산에 막혀
좁아터진 산골짝 한 뼘도 안 되는 우보 땅에
공항을 끌고가면 무슨 희망이 있노?
공항은 헛된 욕심이다, 욕심. 알겠나?
우보애는 공항 갈 일이 아예 업다카이.

공항은 우보다 2019-12-13 10:11:50
1월21일 투표는 주민투표법에 의거 2곳의 후보지 주민들의 찬반을 묻는 절차로 이를바탕으로 군위와 의성군수는 유치신청을한다 그럼 우보가 찬성률이 높은데 군위군수는 소보를 절대 신청 못한다 왜 주민의 뜻이 우보를 원하기때문이다 상식적으로 생각해봐라 그리고 공동후보지는 군위군수와 의성군수둘다 유치신청을 해야 가능하다 뭘알고 떠들어라

이제우보는이래도않되고!저래도않되지!! 2019-12-13 09:22:45
[2019.12.13.자 서울신문 권영진 대구시장 인터뷰 답변 중]

이전지 선정기준 마련을 위해 국방부와 4개 지자체(대구·경북·군위·의성)가 조율한 끝에 국방부가 정한 숙의형 시민의견조사 결과에 따르기로 하고 주민투표일은 2020년 1월 21일로 확정했다. 또 지난 4~5일 군위와 의성에서 이전 주변 지역 지원계획 확정을 위한 공청회를 개최했다. 주민투표 뒤 해당 지자체장의 유치 신청을 거쳐 이전 부지 선정위원회에서 최종 이전지를 선정한다. 그렇게 되면 기본계획 수립 용역을 시행하고 민간사업자를 공모하는 등 본격적으로 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 지저분한 행태 시 국방부 이전 부지 선정위원회에서 우보후보지 를 최종이전지로 선정하지 않아 !!!
# 이제 우보후보지는 이래도 않되고, 저래도 않되지 !!!

대구시민 2019-12-13 09:07:13
소보비안인들은 너들의주장데로 달콤한 설명을 안해주니까
무조건 발악성글을쓰네
국방부나
모든공항관계자님들이
원만한 공항이전을 하려고 하는데 소보비안을 치켜세우지않는다고
소보비안인들은 험담을해쌋네!!
공항 관계자님들은
소보비안이 공항이전지 조건에
적당한곳이 아니다라는걸 알고있다
아닌곳을 적당한지역으로 둔갑시켜 발표해달라고 하는것과 똑같다 너들의주장은~~
공항관계자님들이
우보가적합지라고생각하면
맞는생각이다 라고 받아 들여라
그분들은 공항이전의 전문가들이고
소보비안 너희들은 비전문가들이다
비전문가들이 전문가를 이길려고하면 안되지!!
찰거머리같이 찰싹달러붙어서
피를흡입하는 형태를 그만멈춰라
어거지 도를넘었다
안되는것은 안되는것이다
우보찬성!! 소보 반대!!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